마법기사 레이어스 1-3기 오프닝&엔딩 그 외의 제이팝

1기 (1-20화)


오프닝 - ゆずれない願い (양보할 수 없는 소원) / 노래: 타무라 나오미





한국에서는 SBS와 투니버스에서 방영 내내 1부든 2부든 이 오프닝만을 사용하였기 때문에 아마 레이어스를 잘 모르시는 분들이라도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거라 생각되는 명곡 중의 명곡입니다. 일본에서는 1994년 11월 9일에 타무라 나오미의 4번째 싱글로 release 되어 무려 120만장 이상 판매라는 신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엔딩 - 明日への勇気 (내일로의 용기) / 노래: 요시나리 케이코





차후에 소개할 기회가 있겠지만 케이코씨는 이 엔딩송 뿐만이 아니라 3기 엔딩을 포함한 레이어스의 여러 노래들을 부르셨습니다. 제목처럼 긍정적이고 희망찬 기운을 가득 느낄 수 있는 노래가사입니다.




2기 (21-42화) 


오프닝 - キライになれない (미워할 수 없어요) / 노래: 나카무라 아유미





다른 오프닝 노래와 비교하면 찬밥신세. 그도 그럴것이 영어 더빙판에서는 2부 방영 시 이 노래는 쏙 빠지고 3기 오프닝이 2부 전체에 쓰이니 영어권 사람들은 왠만한 팬이나 덕후가 아닌 이상 이 노래의 존재 자체를 모릅니다. 리미티드 연출이 종종 보인다는 나무 위키의 설명도 간과할 수 없는 게 이 영상을 보시면 1부의 전투씬이나 마신과의 첫대면 장면이 나옵니다.


무엇보다도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하이라이트는 제일 마지막씬에서 히카루의 두 손에 감싸진 빛나는(ray) 지구(earth)입니다.



엔딩 - ら・ら・ば・い ~ 優しく抱かせて (라라바이 ~ 따스하게 안아줘) / 노래: 혼다 미나코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로봇과는 조금 다른 개념을 가지고 있는 마신(魔神)이라 그런지 작화에서도 좀 더 생명력있는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거 같습니다. 마신과 함께 망토가 달린 정식 복장을 갖춰입은 소녀들의 모습 덕분인지 특별히 이 애니 작화는 바탕화면이나 달력 그림 등으로 쓰이기도 하였습니다.




3기 (43화-49화)


오프닝 - 光と影を抱きしめたまま (빛과 그림자를 안은 채로) / 노래: 타무라 나오미





이 오프닝을 위하여 애니 두 편 분량인 셀화 6천장을 사용하였다는 건 널리 알려진 사실이고, 설정자료집 뒷편을 보면 클램프가 직접 스캐치한 흔적들을 볼 수 있습니다. 각 장면들 마다의 퀄러티도 그렇고 장면이 1초도 안 되어서 거의 빛의 속도로 화려하게 바뀌어지니 90년대 치곤 상당히 앞서간 기술을 선보인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엔딩 - いつか輝く (언젠가 빛날) / 노래: 요시나리 케이코





개인적으로 썸네일에 있는 우미의 모습이 가장 마음에 듭니다. 마치 아름다운 고대의 여신을 보는 거 같습니다.






음악평을 목적으로 시작한 것이 본의 아니게 2기 오프닝부터는 영상 감상평으로 바뀌어버린 점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


덧글

  • 나녹 2018/04/18 10:20 # 답글

    당시에 어째선지 사운드트랙CD를 갖고있어서 많이 들었습니다. 정작 애니는 본 적도 없는데 노래를 좋아했네요.
  • Barroco 2018/04/20 11:04 #

    오호~그러셨군요! 어쩌다가 가지시게 되었는지 저도 궁금하네요. ^^;;
  • 포스21 2018/04/18 16:00 # 답글

    유투브 등에서 가끔 듣는 곡들이네요. ^^ 애니송 사상 손에 꼽히는 명곡인듯 합니다. 정작 애니는 거의 못보고 , 오히려 코믹스로 조금 본 기억이 나네요.
  • Barroco 2018/04/18 22:27 #

    이 노래들은 언제나 들어도 가슴 뭉클한 감동이 있어요.
    명곡이 그냥 되는게 아니겠구나 싶을 정도로... ㅎㅎ

    코믹스가 2부로 가서는 애니랑 심하게(?) 다르지요.
  • 란티스 2018/04/18 19:54 # 답글

    전 투비판보다는 SBS판이 너무 좋네요 예전에 그 풀버젼 찾아다가 다운받아서 지금도 듣고있거든요
    ...세일러문에 좀 치이긴 했지만...재밌었죠 뭐 1기는 엔딩이 무참하게 깨지는 새드엔딩이었지만...

  • Barroco 2018/04/18 22:38 #

    저도 SBS 풀버전 좋아합니다. 다른 한국어 번안곡 풀버전과는 달리
    2절 가사까지 있더라고요. 들으면서 가슴 뭉클한 감동이 있었습니다.

    제 동생이 한번씩 이야기하는데 어릴 때 자기는 세일러문 보고 싶어 했었는데
    제가 레이어스를 끝까지 고집해서 어쩔 수 없이 채널을 KBS가 아닌 SBS로
    돌려야 했다면서 아직까지도 한이 맺힌다고 하더라고요. ㅋ 그 당시는
    티비로 못 보면 영원히 못 보는 걸로 생각했으니까요. ㅎㅎ
    (그런데 SBS 판을 인터넷상에서 찾아서 못 보는 건 사실이죠. ㅠㅠ)

    새드엔딩에 관해서는.... 모든 사건의 주범자는 에메로드 공주라는 말 밖에... 허허..... ^^;;
  • 란티스 2018/04/18 22:41 #

    하긴 그 주요요인은 에메로드지만..
    그 전범은 바로 세피로의 기둥제도입니다 (땅땅)
  • Barroco 2018/04/18 22:44 #

    세피로, 그리고 그 기둥제도가 어떻게 탄생되었는지에
    관해서는 클램프가 전혀 이야기를 만들어내지 않았으니
    사실 궁금증이 더욱 더 증폭되는 거 같아요. 글구 따지고 보면
    모든 사실을 잘 알고 있었지만 마법기사들에게 진실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한 크레프에게도 책임은 분명히 있습니다.
  • 란티스 2018/04/20 09:40 #

    아..맞네요 크레프...가
    얘기 않해준것이 있으니 크레프도 책임...있지요
    (코믹스판에선 나왔는데...애니판에선 원작컨셉을 변형해선지..
    자세한건 모르는 상황이지요. 다만 코믹스에선 세피로의 창조이유가
    있어요 아마 신(원작:모코나의 정체)이 지구가 서로 싸우고 다투는 모습을
    보고 세피로를 만들었다고 들은거 같네요 )
  • Barroco 2018/04/20 10:26 #

    총 6권의 일어 구판을 모두 가지고 있어서 저도 모코나가 세피로와 지구를 포함한 온 세계를 창조한 이야기는 알고 있어요. 그런데 아시다시피 2부 이야기가 심하게(?) 다르고 코믹스에서는 애니만큼 긴장도가 떨어지는 거 같아 개인적으로 코믹스 2부는 선호하지 않는 편이랍니다. 그래서 제가 이야기하는 레이어스 대부분의 이야기는 애니 기준... ㅎㅎ

    코믹스, 애니 모두 크레프가 단지 위험에 처한 에메로드 공주를 구해달라 이런 식이었죠. 그런데 코믹스 한 부분을 자세히 보시면 크레프가 뭔가 시리어스한 말을 하려다가 만 장면이 있습니다. 어쩜 전설의 진실에 대해 다 밝힐 수도 있었겠지만 궁금증 유발을 위해 클램프는 그걸 결코 허락하지 않았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