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제이팝의 세계로 인도해 준 오카자키 리츠코상 오카자키 리츠코

치유, 그리고 따스함.
아마 그녀의 음악을 들으면서
가장 많이 느끼게 되는 감정이 아닐까 싶다.

옛날에 싸이월드에서 유작 앨범인 For Rits의
몇 곡을 BGM으로 구입하여 즐겨듣곤 하였다.
비의 음악과 하늘 저편에가 대표적. 그리고
나머지는 블로그나 유튜브를 통하여 접하고
작년에는 메구상의 트리뷰트 앨범도 나왔지. 

리츠코상의 노래에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무언가가 있다.
단순히 멜로디가 아름답게 쓰여져서 좋다라는 걸 넘어서서
모든 것이 서로 조화를 이루어 잠자던 영혼을 깨운다.
울적한 마음이 들 때면 위로와 평안이 찾아온다.

목소리도 완전 동안. 살아계셨으면
여전히 따스하고 감미로운 목소리로
많은 팬들로부터 사랑받으셨을 텐데.
게다가 무수히 쏟아져 나왔을 노래,
그리고 거기에 입혀지는 코러스나
반주 같은 리츠코만의 편곡 스타일.

사뭇 그녀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진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